Outsider's Dev Story

Stay Hungry. Stay Foolish. Don't Be Satisfied.

[Book] 배드 블러드 - 테라노스의 비밀과 거짓말

의학 분야는 잘 모르지만 Theranos라는 회사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있고 그 CEO인 엘리자베스 홈즈에 대한 기사도 종종 본적이 있다. 자세히 알지는 못했지만, IT 관련 뉴스를 보면서 회사 이름과 홈즈에 대해서는 본 기억이 있지만 내가 관심있는 서비스가 아니라서 자세히 보진 않았던 느낌이다.

그러다가 작년부터인가 테라노스가 사기로 고소를 당한다는 뉴스를 많이 접하게 되었다. 유니콘이라고 불리면서 엄청나게 주목받던 스타트업이 언론의 탐사보도로 한순간에 바닥에 떨어지는 회사를 보면서 자세한 비즈니스 내용은 몰랐기 때문에 더 궁금했다.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그래서 원서도 사서 조금 읽다가 포기하고 팟캐스트나 관련 기사도 좀 보고하다가 번역서가 나와서 읽게 되었다.

엘리자베스의 말에 100% 동의하지 않는다면 회사나 엘리자베스에게서 보복을 당할 수 있다는 사실을 그들도 알 권리가 있으니까요.

엘리자베스는 직원들에게 절대적인 충성을 요구했으며, 누군가가 충성을 바치지 않는다고 느끼면 즉각 그를 공격했다.

다 드러난 사실이라 스포일러도 아니지만, 테라노스는 손가락에서 뽑은 피 몇 방울만으로 혈액검사를 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이다. 주삿바늘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걱정 없이 간단하게 손가락을 통해서 검사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거의 10년 정도 회사를 운영하면서 엄청난 금액의 투자를 받으면서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유니콘 기업이 되지만 월 스트리트의 취재를 통해 모든 것이 거짓임이 밝혀지고 한순간에 무너져서 고소를 당하고 10년간 공기업 임원이나 이사로 일하는 것이 금지되었다. 결과적으로 실리콘밸리 최대의 사기극이 되어버렸다.

이 책은 테라노스의 문제를 파헤쳐서 보도까지 한 월 스트리트의 기자가 취재하면서 알게 된 내용을 정리한 책이다. 그래서 앞 2/3 정도는 엘리자베스 홈스가 테라노스를 어떻게 만들고 운영해왔는지에 관한 얘기들이다. 이 대부분은 부도덕하고 문제들로 가득 차 있는데 사기극을 밝혀낸 취재의 내용이라 그렇다는 느낌도 있지만, 그 내용을 보고 있으면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는지조차 궁금할 지경이다. 뒷부분은 테라노스의 문제를 눈치채면서 취재를 시작하고 테라노스와 법적 싸움을 하면서 기사를 내고 테라노스가 무너지기까지의 과정이 담겨있다.

대학교에서 화학공학 수업을 두 학기밖에 듣지 않고 중퇴한 사람이 이 같은 최첨단의 과학 기술을 개척했다고는 믿기 어려웠다. 물론 마크 저커버그가 열 살 나이에 아버지의 컴퓨터를 사용해 코딩하는 법을 배웠다고는 하지만, 의학은 전혀 다른 세계의 이야기였다.

기자도 얘기하고 있지만, 책을 읽으면서 엘리자베스 홈즈는 어디서부터 거짓이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다. 처음 회사를 차릴 때부터 거대한 사기극을 준비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렇다고 진지하게 혁신을 해보겠다고 생각하기도 어렵다. 혹은 본인의 아이디어에 너무 매몰되어 진짜로 혁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과정은 무시하게 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의학 쪽 지식은 거의 없으면서 혈액검사를 혁신하겠다는 아이디어로 회사를 시작했지만, 회사를 운영하는 내내 이 아이디어를 홍보하고 확신하는 모습은 엄청나게 나오지만 실제로 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기 위한 노력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

화학 부서와 에드먼드의 기술 부서 간의 협력 관계에는 사실 큰 문제가 있었다. 두 부서 모두 엘리자베스에게 직접 보고해야 했으며, 부서 간의 의사소통은 권장되지 않았다. 엘리자베스는 사내 정보를 분류시켜 시스템 개발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을 자신만 알 수 있도록 만들었다.

테라노스를 보고 있으면 참 특이한데 도덕적인 문제나 혹은 정당한 이슈 제기를 하는 직원들은 수시로 잘라냈고 보안을 핑계로 각 조직은 서로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게 하는 걸 보면 진지하게 기술을 만든다는 생각은 없어 보였다. 한편으로는 아이디어 자체의 가치를 너무 높게 보았기 때문에 이를 실현하지 못하는 직원을 탓하면서 (실체는 아무것도 없는) 테라노스의 기술을 보호하기에 집착했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래서 각 직원한테 보안 서약서를 엄청나게 요구했고 직원도 다른 팀의 업무 내용을 알기 어려울 정도이고 해고하는 직원한테는 나가서도 테라노스의 얘기를 하지 못하도록 법적 대응은 집착적으로 하는 모습이 계속 나온다. 내가 느끼기에 이 모습은 자신의 아이디어에 너무 매몰되었다는 느낌이 강했다.

"그렇다고 이 사업을 추진 안 할 수도 없어요. 우리가 그만두고 6개월 후에 CVS가 그들과 계약했는데 그때 진짜라고 판명되면 어떻게 책임질 거예요?" 판덴후프가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제대로 된 프로토타입도 만들지 못한 테라노스가 유니콘까지 갈정도로 투자를 받았다는 점이다. 계속 허풍의 허풍으로 이어갔지만, 혈액검사를 혁신한다는 아이디어는 꽤 매력적이었는지 많은 사람이 여기에 속아서 투자해댔고 미국의 회사들은 이 혁신 기술을 다른 업체가 가져갔을때의 문제점을 걱정하면서 의혹이 있는 부분도 무시하고 넘어가기가 일쑤였다. 그런 면에서 보면 엘리자베스 홈즈는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데는 관심이 없고 능력도 없었지만, 사람들이 매력적으로 느끼게 말은 잘한 것으로 보인다. 이건 월스트리트 저널의 보도로 위기에 몰렸을 때도 나오는데 직접 발표를 들어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10년간 홈즈의 얘기를 듣고 홈즈한테 빠져들어서 지지하는 업계의 권위 있는 사람들이 수없이 나타난다. 이런 건 그 사람들의 실수를 얘기 안 할 수는 없지만, 기본적으로 그런 부분에서 매력적으로 말할 수 있는 홈즈의 능력은 확실히 인정할 수밖에 없다.

이 일은 실리콘밸리를 충격에 빠뜨린 꽤 큰 사건이다. 책을 읽으면서 다른 사건이지만 FYRE 페스티벌이 생각났다. IT라는 사업 자체가 대부분은 아직 해내지 못한 일을 약속하고 투자를 받아서 진행되는 만큼 제대로 된 투자와 허풍 혹은 사기와 실패의 차이는 무엇일까에 대한 생각이 책을 읽으면서 많이 들었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했는데 책을 읽으면서 씁쓸하면서도 재미있었다. 특히 뒤로 가면서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하면서 테라노스와 싸울 때는 정말 흥미진진하다.

홈즈와 테라노스는 가능하지 않은 것을 미리 약속하고서,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자 절차와 원칙을 무시하려 한 것이다.


2019/06/03 04:27 2019/06/03 04:27

기술 뉴스 #127 : 19-06-01

웹개발 관련

  • W3C AND WHATWG TO WORK TOGETHER TO ADVANCE THE OPEN WEB PLATFORM : 웹 표준을 만드는 W3C와 벤더사들이 중심이 된 WHATWG가 단일 버전의 HTML과 DOM 명세를 협력해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영어)
  • 18F Accessibility Guide : 미 정부의 디지털 서비스 에이전시인 18F에서 공개한 웹 접근성 가이드이다. 접근성에 이용할 수 있는 도구와 체크리스트부터 이미지, 폼, 페이지 타이틀 등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참고해야 할 내용이 잘 정리되어 있다.(영어)
  • Introducing the first Microsoft Edge preview builds for macOS : 작년 12월에 발표했던 대로 Chromium 기반의 Microsoft Edge 브라우저의 macOS용 카나리 버전이 공개되었다. 새로운 Edge의 카나리 버전은 macOS와 Windows 10에서 설치해서 사용해 볼 수 있다.(영어)
  • WebAssembly at eBay: A Real-World Use Case : eBay에서 바코드 스캐너를 WebAssembly로 만들어서 테스트한 과정을 설명한 글이다. 바코드 스캐너는 중요한 기능이지만 웹에서는 성능이 나오지 않아서 제공을 못 하다가 WebAssembly로 구현해서 성능은 50배 이상 빨라졌지만 인식률이 높지 않아서 ZBar라는 라이브러리를 같이 사용하는 방식으로 접근해서 테스트했다고 한다.(영어)
  • 구글 애널리틱스 A/B 테스트 쉽게 하기(쿠키 + dimension 활용) : 구글 애널리틱스에서 A/B 테스트 제공하고 있지만, 성격이 다른 동적 데이터를 보여줄 때는 불편해서 demension과 쿠키를 조합해서 A/B 진행한 방법을 설명하는 글이다. 간단히 얘기하면 구글 애널리틱스에서 dimension을 추가하고 이 값을 ga set으로 쿠키 설정한 다음에 서버에서 쿠키를 보고 페이지를 바꿔서 보여주는 방식이다. 간단하면서도 흥미로운 방법이다.(한국어)

그 밖의 프로그래밍 관련

  • Introducing Terraform Cloud Remote State Management : Terraform Cloud에서 제공하던 원격 상태 관리 기능을 작년 가을 무료로 공개하기로 한 뒤 이번에 공식적으로 모두가 이용할 수 있게 공개되었다. Terraform으로 협업하려면 원격 상태 관리를 위해 S3 등을 이용하는데 대신 Terraform Cloud를 이용할 수 있다.(영어)
  • Kubernetes Learning Path : Microsoft에서 만든 50일간 Kubernetes를 학습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PDF 문서이다. 날짜별로 어떤 자료를 보고 공부하면 좋은지가 정리되어 있어서 따라 하면서 공부하기 좋다.(영어)
  • 쿠버네티스 시작하기 - Kubernetes란 무엇인가? : 쿠버네티스를 설명하는 4편의 시리즈 글 중 첫 번째 글로 쿠버네티스의 개념부터 쿠버네티스의 각 구성 요소가 어떤 역할을 하고 동작하는 방식을 설명하는 글이다. 이해하기 쉽게 글을 잘 써주시는 subicura님의 글답게 복잡한 k8s의 동작 방식이 이해하기 쉽게 정리되어 있다.(한국어)
  • Telepresence로 Kubernetes 클러스터에서 실행할 애플리케이션을 로컬 환경에서 개발하기 : Kubernetes 클러스터에 서비스를 배포했을 때 특정 서비스를 디버깅하려고 매번 배포하거나 로컬에 클러스터 전체를 띄우는 게 불편한데 이때 유용한 Telepresence라는 도구를 설명하는 글이다. Telepresence를 이용하면 k8s 클러스터와 로컬에 터널을 만들어서 로컬에 띄운 서버와 클러스터를 연결해서 쉽게 디버깅을 할 수 있는데 상당히 유용해 보인다.(한국어)
  • Knative on EKS : Kubernetes에서 서버시스 워크로드를 관리할 수 있는 Knative를 아마존의 EKS 상에 배포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글이다.(한국어)
  • Hello Service Mesh Interface (SMI): A specification for service mesh interoperability : Microsoft에서 Service Mesh Interface(SMI)를 공개했다. 이는 Istio, Linkerd, Consul Connect 등 여러 서비스 메시 기술 간에 상호운용성을 제공할 수 있는 API를 제공하고 Microsoft, Linkerd, HashiCorp, Solo.io, Kinvolk, Weavework가 함께 만들었다.(영어)
  • 만들면서 배우는 AWS VPC 입문 : AWS에서 리소스를 만들 때 가장 기본이 되는 개념인 VPC를 설명하는 글이다. VPC에는 많은 요소가 있어서 한 번에 다 이해하기가 어려운데 각 요소가 하는 역할을 자세히 설명하고 실제로 VPC를 만들어 보면서 각 부분을 어떻게 설정해서 사용해야 하는지 설명하고 있다.(한국어)
  • Jedis 보다 Lettuce를 쓰자 : Java에서 Redis 클라이언트로 쓰이는 Jedis와 Lettuce를 성능 비교한 글이다. 스프링 부트에서 두 가지 라이브러리를 설정해서 테스트한 환경을 설명하고 이 테스트를 실행했을 때 Lettuce가 압도적으로 좋은 성능이 나오는 것을 보여주면서 Lettuce를 추천하고 있다.(한국어)
  • MySQL을 이용한 분산락으로 여러 서버에 걸친 동시성 관리 : 우아한 형제들에서 Java 코드에서 두 테이블 간의 제약 조건을 주었지만, 멀티스레드 환경에서는 이 제약조건이 지켜지지 않아서 MySQL의 분산락을 도입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문제 상황부터 분산락을 사용한 코드 예시까지 잘 나와 있다.(한국어)

볼만한 링크

  • 리디 Open First Initiative : 리디북스를 운영하는 리디에서 "대부분 소프트웨어는 외부에 공개되어도 문제가 없다"는 오픈 소스 라이센스를 우선하려는 정신을 따르기 위해 앞으로 회사 서비스의 코드를 오픈소스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첫 번째로 리디 셀렉트의 프론트엔드 코드를 공개했다. 추가로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을 운영해서 보안 문제를 제보해 주는 사람들에게 공식적으로 포상을 하겠다고 한다.(한국어)
  • 150일 동안 내가 배운 것들 -1 : 인턴으로 입사하고 150일 동안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일하면서 배운 내용을 정리한 글이다. 1편인 이번 글은 "Communication & Thinking"에 대해서 다루고 있는데 주로 협업에 대해 얘기를 하고 있다. 동료의 시간을 아끼기 위해서 질문도 잘 준비하고 회의의 시간을 효율적으로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을 할 때 어투는 어때야 하는지 등 깨달은 내용이 나와 있다. 그리고 개발이 개인 작업이 아니라 팀으로 하는 일이라 코드를 작성할 때 다 같이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지 등이 나와 있는데 처음 일해보면서 배웠다고 하기에는 놀랄 정도로 많이 배우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입 아니더라도 협업할 때는 꼭 염두에 두어야 할 내용이라고 생각되고 이렇게 고민하면서 일하는 분이라면 금방 좋은 개발자가 되실 거라는 생각이 든다.(한국어)
  • 스포카에서는 어떻게 리모트, 플렉서블 근무를 할까 : 오래전부터 리모트 근무를 도입했던 스포카에서 현재 유연근무제를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를 설명한 글이다. "유연 근무제는 어디까지나 '일을 더 잘하기 위한 제도'이기 때문"이라는 말에 동의하고 슬랙봇과 커뮤니케이션 방식에서 비동기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서로에 대한 신뢰가 가장 적은 비용"라는 부분이 인상적이다..(한국어)
  • RIDI Design System : 리디의 디자인 가이드 문서이다. 리디의 제품을 만들 때 내부에서 가이드라인으로 사용하는 원칙, 색상, 문구 등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정리된 사이트이다.
  • Gmail 로 개인 도메인 이메일주소 만들기 : Google Domains에 등록된 도메인으로 Gmail에서 커스텀 도메인의 메일 주소를 사용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한국어)
  • GAME ENGINE BLACK BOOKS UPDATE : Doom과 Wolfenstein의 개발 과정이 담긴 무료 이북 GAME ENGINE BLACK BOOK의 오류를 수정하고 300dpi DPF로 업데이트되었다.(영어)

IT 업계 뉴스

프로젝트

  • 단디 - 한국어 맞춤법 검사기 : 부산대 맞춤법 검사기를 쉽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단디를 fallroot님이 Visual Studio Code용 확장으로 만들어 주셨다.
  • Kustomize : Kubenetes 설정 파일을 템플릿화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현재는 kubectl에 내장되었다.
  • k3OS : Rancher Labs에서 경량 Kubernetes k3s에 이어 Kubernetes로 관리되는 경량 운영체제를 공개했다.
  • Kubernetes Presentations : CNCF에서 Kubernetes 관련 발표자료를 모아놓은 저장소.
  • OpenTelemetry : OpenTracing 프로젝트와 OpenCensus 프로젝트가 합쳐져서 원격측정을 하는 OpenTelemetry 프로젝트가 되었다.
  • Trivy : 컨테이너의 취약점을 검사해주는 도구.
  • Tornis : 브라우저의 뷰포트 상태를 추적해서 마우스 위치와 스크롤 위치 등을 추적할 수 있는 JavaScript 라이브러리. 프로젝트 페이지를 해당 라이브러리를 이용해서 패럴랙스로 만든 점이 재미있다.
  • eksctl : Amazon EKS용 CLI 도구
  • The Art of Command Line : 커맨드 라인 도구의 사용법과 팁을 모아놓은 저장소로 한국어로 번역이 되어 있다.

버전 업데이트

2019/06/01 21:07 2019/06/01 21:07